시흥시 “인천2호선 연장, 독산연장선이 최적대안”
시흥시 “인천2호선 연장, 독산연장선이 최적대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인천·광명과 공동연구용역
“사업 타당성 가장 높아” 분석
대광위에 반영 지속 건의키로

시흥시는 인천광역시, 경기도, 광명시와 공동으로 추진하는 ‘인천2호선 연장(대공원~신안산선) 사전타당성조사 연구용역’ 결과에 따라 사업타당성이 가장 높게 나타난 독산연장선(14.69㎞)이 최적대안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인천2호선 연장(대공원~신안산선)은 수도권 서남부지역인 인천, 시흥, 광명, 서울 금천구의 경우 KTX광명역과의 접근편의성 향상과 더불어 광역철도망 확충을 위해 추진된 전철사업이다.

그러나 그동안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과 ‘제3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 등 국가상위계획 상에는 독산연장선, 광명연장선, 매화연장선 3개 노선대안 중 최종노선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로 추가검토사업 또는 후보사업으로 반영됐었다.

이에 따라 시흥시를 비롯한 인천광역시, 경기도, 광명시는 지역주민들의 광역대중교통 편의개선을 위해 최적노선을 선정하고, 그 결과를 국가상위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공동 연구용역 추진에 합의했고 해당 용역은 지난해 12월 착수해 지난 11월 타당성 검토를 마쳤다.

해당 용역에서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표준지침의 반영기준을 준용해 분석한 결과 독산, 광명, 매화 총 3개의 노선대안 중 독산연장선이 B/C(경제성) 0.83, AHP(정책적 분석) 0.515로 가장 사업타당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광명연장선과 매화연장선의 B/C는 각각 0.53, 0.48로 분석됐다.

시흥시는 이번 사전타당성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현재 국토교통부(대광위)에서 수립 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및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에 대한 수요조사시 인천2호선 연장의 반영을 공식적으로 건의했고, 반영이 확정될 때까지 해당 지자체인 인천, 경기, 광명 등과 지속적으로 공동 대응할 계획이다.

시흥=이성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