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대, 팔레스타인 베들레헴대학교와 MOU 체결
한신대, 팔레스타인 베들레헴대학교와 MOU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학생 교류, 학술활동, 국제평화 증진 사업 공동추진
▲ 한신대-베들레헴대 MOU 체결식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신대학교(총장 연규홍)는 베들레헴대학교(부총장 피터 브래이 신부)와 지난 4일 팔레스타인 베들레헴대 캠퍼스에서 청년 평화지도력 개발과 육성을 위한 상호협력을 목표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MOU에 따라 양 대학은 교수, 학생, 교직원의 교류는 물론 다양한 학술활동과 국제평화 증진을 위한 사업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양 대학은 앞으로 한신대 글로벌피스센터와 베들레햄대 공동체파트너십센터를 중심으로 ▲팔레스타인 내 ‘한반도-팔레스타인 청년 학생 평화 워크캠프’(2020년 여름 2~3주 예정) ▲팔레스타인 청년 학생 한국연수를 포함하는 ‘한-팔 공동 평화사업’ 기획을 위한 워크숍 ▲상호 학교 교육과정을 인정하는 ‘학생 교류 사업’ 협의 등을 추진해가기로 했다.

한신대 이해영 부총장(글로벌피스센터장)은 “이번 두 대학 간의 MOU는 지난 11월 글로벌피스센터 개원 이후 첫 사업으로 추진된 것이다. 지정학적 패권질서에 의해 분쟁과 갈등의 중심지였던 팔레스타인과 한반도에서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노력해 온 두 대학이 동-서아시아의 평화를 잇는다는 성격을 갖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MOU 체결은) 그동안 일방적이고 시혜적인 국제개발협력 사업이 아닌 팔레스타인의 시각에서 공동의 평화사업을 기획하고 협력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이번 MOU를 계기로 양 대학 간 교류뿐만 아니라 민간의 평화 활동이 부족했던 팔레스타인에 대한 관심과 활동이 확대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베들레헴대는 1973년 팔레스타인 서안 지역에 최초로 문을 연 고등교육기관으로 3천여 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다. 가톨릭 대학임에도 재학생 중 80%가 무슬림이며 기독교인은 20% 정도 수준이다. 대한민국 최초의 인가 신학대학으로 출발한 한신대와 팔레스타인 영토 내의 가톨릭 대학인 베들레헴대의 다양한 교류는 앞으로 이웃 종교 간의 평화를 위한 대화 분위기 조성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MOU는 양 대학의 합의에 따라 김용복 한신대 석좌교수가 총장 권한을 위임을 받아 체결했다.

오산=강경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