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결혼이민자 동아리 자조모임, 크리스마스 트리 전달
이천시 결혼이민자 동아리 자조모임, 크리스마스 트리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 건강가정ㆍ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신순철) 결혼이민자 동아리 자조모임이 크리스마스를 맞아 이천시 중리동행정복지센터와 여성회관에 크리스마스트리를 직접 만들어 설치하는 봉사를 펼쳤다고 15일 밝혔다.

자조모임은 결혼이민자들이 같은 출신국의 여성들과 함께 활발한 활동과 정보교류를 통해 지역사회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사회성을 향상해 안정적 정착과 건강한 가족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리본공예와 종이접기 공예 강좌에서 솜씨를 익힌 자조모임 회원들은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발휘해 중리동행정복지센터 1층 로비와 여성회관 3층 로비에 금색 리본과 종이 선물상자 등으로 크리스마스 트리를 설치했다.

결혼이주여성 초은레이 씨는 “우리가 배운 것들을 뽐낼 수 있어 기쁘다. 연말연시를 맞아 시민들께서 감사의 마음과 새해 소망을 담아 장식한 트리를 보면서 사랑과 희망을 느끼시길 바란다”며 “비록 생김새와 말투는 다르지만 다문화가족 역시 지역사회에서 마음을 나누고 함께 생활하는 이웃임을 잊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