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출생축하용품 지원’ 61개 품목으로 확대
안양시, ‘출생축하용품 지원’ 61개 품목으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가 출생가정에 대한 ‘출생축하용품’ 지원 품목을 기존 30종에서 61종으로 확대한다.

시는 출생가정의 양육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시행하는 출생축하용품 지원 사업(아이 좋아 행복꾸러미)의 지원품목을 종전 30종에서 61종으로 확대, 내년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29일 밝혔다.

또 품목에 대한 상세한 정보제공을 위해 인터넷사이트에서 직접 고를 수 있도록 지원방식을 개선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1월 중 출생축하용품 지원 공식홈페이지와 고객센터를 개설할 계획이다. 출생축하용품 선택은 안양에 주민등록을 두고 출생자녀와 같은 세대에 거주하는 보호자가 할 수 있다.

동행정복지센터에서 출생신고와 함께 축하용품을 신청하고 인증번호를 문자로 통보받아 해당 사이트에 접속, 원하는 물품을 선택하면 된다. 출생축하용품은 10만 원 범위에서 고를 수 있는데 ▲1만 포인트(턱받이, 순면기저귀 등 9개 품목) ▲2만 포인트(딸랑이, 코흡입기 등 8개 품목) ▲3만 포인트(아기담요, 배냇저고리 세트 등 12개 품목) ▲5만 포인트(역류방지쿠션, 아기욕조 등 9개 품목) ▲7만 포인트(기저귀 가방, 힙시트 등 8개 품목) ▲8만 포인트(이유식 밥솥, 아기 띠 등 6개 품목) ▲10만 포인트(카시트, 식탁의자, 수유세트 등 9개 품목) 등 7단계, 61개 제품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자녀의 새로운 탄생을 축하드린다”며 “아이와 엄마가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출생축하용품 지원과 함께 자녀를 낳는 가정에 대해 산후조리비 50만 원과 넷째 자녀까지 최대 400만 원까지 출산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안양=한상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