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산하 공공기관장 인사청문회 도입 추진
안양시, 산하 공공기관장 인사청문회 도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가 산하 공공기관장에 대한 ‘인사청문회’ 도입을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20일 “시 산하 공공기관장 대상 인사청문회 제도 신설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는 최대호 시장의 선거공약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시는 이달 중 인사청문제도와 관련한 세부 계획을 수립한 뒤 시의회와 업무협약을 거쳐 새로 임명되는 산하 기관장부터 차례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검토되는 인사청문 대상은 ▲안양도시공사 사장 ▲안양시 청소년재단 대표이사 ▲안양창조산업흥원 원장 ▲안양문화예술재단 대표이사 ▲안양시 인재육성재단 대표이사 등이다.

시는 제도가 도입되면 시장이 시의회 의장에게 기관장 임용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을 요청하고 시의회 해당 상임위원회에서 인사청문회를 진행한 뒤 청문 결과를 시장에게 송부하면 임명 여부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일부 광역지자체가 시행 중인 산하 공공기관장 인사청문 제도의 법적 근거가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음에 따라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관련 법이 통과할 때까지 기다렸다가 근거 조례를 제정해 시행할지, 시의회와 업무협약만으로 우선 시행할지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지자체의 인사청문제도의 법적 근거가 아직 미흡한 상황이라서 본격적으로 도입하기 전에 청문 대상을 포함한 많은 부분을 검토해야 한다”며 “사전에 충분히 검토해 제도 도입 시 문제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양=한상근ㆍ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