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박윤국 포천시장, “평화경제도시 건설을 위해 탄탄한 교통기반을 조성하겠다”
[인터뷰] 박윤국 포천시장, “평화경제도시 건설을 위해 탄탄한 교통기반을 조성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가 평화경제도시 건설을 위해 탄탄한 교통기반을 조성하고 있다. 특히, 동서와 남북을 연결하는 사통팔달의 교통망 구축을 통해 균형발전은 물론 남북경협의 길을 준비하는 박윤국 시장에 비전을 들어봤다.

포천시는 도봉산 포천선(옥정~포천) 전철 7호선 연장사업이 지난해 1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선정돼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받았다. 이에 박 시장은 은 보조를 맞추기 위한 사업에 착수했다.

박 시장은 “지난해 11월에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가 완료돼 우리는 총사업비의 약 10%에 해당하는 광역철도 건설분담금 확보를 확보하고자 일찌감치 ‘포천시 철도건설기금의 설치 및 운용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철도건설기금을 조성하는 등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철 7호선 연장사업을 포천에서 끝나는 광역철도가 아닌 북한의 원산까지 ‘제2의 경원선’으로 연결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포천을 한반도 중심권역으로 탈바꿈해 경원선은 서울을 기점으로 원산까지 이어지는 노선으로, 남북 분단으로 북한 구간 운행이 중단됐는 데 단절된 남북 분단을 연결하면 원산을 지나 시베리아횡단철도(TSR)까지 연계된다. 시는 철도를 통한 물류 운송의 이점을 활용해 남북경협 거점 물류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유라시아 물류 거점도시로 거듭나는데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천시는 세종 포천고속도로(구리~포천) 개통 이후 증가하고 있는 차량 정체를 해결하기 위해 국도 43호선(군내~영중간) 구간이 제5차 국도ㆍ국지도 5개년 계획(2021~2025)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건의해왔다. 그 결과 일괄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돼 현재 기획재정부에서 검토 중이다. 이와 함께 국도 43호선(영중~영북간) 구간도 제6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해 늘어나는 교통수요에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포천시는 지금 민간공항에 도전하고 있다.

박 시장은 “기존 군 공항 부지를 활용해 소규모 민ㆍ군 공항을 개발한다는 계획으로 지난해 11월부터 포천시 공항개발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에 착수했다. 용역을 통해 공항시설 입지 분석 및 항공수요 예측, 공항 유치에 따른 경제적 타당성 분석 등을 검토하고 있다”며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국토교통부, 국방부 등 관계기관과 협의하고, 정부가 수립하고 있는 ‘제6차 공항개발 중장기 계획(2021~2025)’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군 시설을 활용하는 것은 민ㆍ군과 함께 공존하는 좋은 계기다. 그것이 접경지역 주민들이 살아가는 방법”이라고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