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폐렴 의심 증상 보이다 숨진 코로나 19 검사 음성판정, 안도
70대 폐렴 의심 증상 보이다 숨진 코로나 19 검사 음성판정, 안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 내 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70대 환자가 폐렴 의심 증상을 보이다 숨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검사가 시행되는 등 한때 긴장감이 돌았으나 다행히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 때문에 병원과 지구대, 119안전센터 운영이 중지됐다가 코로나 19 음성 판정이 나오며 정상 운영이 재개됐다.

보건 관계 당국에 따르면 21일 오전 6시께 포천시의 한 병원으로 73세 A씨가 심정지 상태로 이송된 후 사망 판정을 받았다.

인근 요양원에서 지내던 A씨는 지난 18일부터 폐렴 의심 증세를 보여 이전에 한차례 외래 진료를 받았다.

병원 관계자는 “상태가 위중해 오늘 새벽 병원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고, 사망 후 예방적 조치를 위해 코로나 19 검사를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서는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출동한 경찰관과 구급대원이 소속된 소흘지구대와 가산파출소, 포천소방서 소속 소홀 119안전센터의 운영을 중지하고, 포천경찰서 담당 형사팀 직원들도 격리 조치했다.

A씨에 대한 코로나 19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3시께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에 병원과 지구대, 119안전센터 모두 정상 근무 체제로 전환됐다.

포천=김두현기자 @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