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군부대 장병 코로나19 확진, 휴가때 대구 본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
포천 군부대 장병 코로나19 확진, 휴가때 대구 본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에서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첫 확진 자가 나왔다.

포천시는 이날 시내 부대에서 복무 중인 장병 A(21)씨가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이달 10∼14일 대구 본가에 휴가를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포천시는 A씨가 지난 14일 대구에서 서울역까지 기차로, 서울역에서 소요산 역까지 전철을 각각 이용하고 나서 연천 전곡까지 버스로 이동 후 부대 차량으로 복귀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A씨가 부대 복귀 과정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함에 따라 추가 감염자가 있을 것으로 우려된다.

A씨는 14일 복귀 후 21일 오후까지 근무하다 이날 저녁 코로나 19 의심 증상을 보여 부대 차량을 이용, 오후 9시 30분께 포천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역학조사를 받고 경기도 의료원 포천병원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부대로 다시 복귀했다.

이후 부대에서 격리 중이던 A씨는 이날 오전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국군수도통합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포천시는 포천병원 응급실을 긴급 폐쇄하고, 소독을 진행 중이며 부대 인근 마을에 대해 방역을 진행 중이다.

해당 부대도 모든 장병을 대상으로 역학조사와 함께 긴급 소독 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