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문화재 안전관리 위해 IOT 접목한 첨단방재시스템 구축
양주시, 문화재 안전관리 위해 IOT 접목한 첨단방재시스템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감지센서 및 지능형 CCTV
▲ 감지센서 및 지능형 CCTV

양주시가 문화재에 대한 안전관리체계 강화를 위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반인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한 첨단방재시스템을 구축했다.

첨단방재시스템이 구축된 문화재는 화재에 취약하고 훼손의 우려가 있으나 경비인력이 상주하기 어려운 보물 제388호 양주 회암사지 무학대사탑, 보물 제387호 선각왕사비, 보물 제399호 쌍사자석 등 3곳이다.

문화재 방재시스템은 문화재 원형 보존에 지장이 없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신기술과 침입 감지센서, 지능형 CCTV 등으로 구성돼 있다.

▲ 선각왕사비
▲ 선각왕사비

또한 양주시통합관제센터와 24시간 연계해 훼손, 도난, 화재감시 등을 하며, 문화재 주변에 침입자가 있을 경우 감지센서가 작동하고 지능형 CCTV가 침입자의 행동을 촬영한다.

특히 상황이 발생하면 즉시출동 등 초기대응 시간을 크게 단축 할 수 있어 문화재를 효과적으로 보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문화재는 한번 소실되면 원상복구가 어렵기 때문에 다양한 자연·사회적 재난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철저한 대응과 대책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안전한 방재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켜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