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거주 구로구 콜센터 직원 남편과 22개월 아들도 코로나19 확진
안양시 거주 구로구 콜센터 직원 남편과 22개월 아들도 코로나19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구로구 에이스손해보험 콜센터 직원 A씨(31)의 남편(31)이고 아들(22개월)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안양 관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4명으로 늘었으며, 이 가운데 5명은 구로 콜센터 근무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이 같이 알리고 “22개월 어린아이가 있어 먼저 이송한 엄마와 같은 성남 의료원으로 가족 모두 이송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으로 이송된 후 자가 격리 상태에서 받은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13일 의심 증상을 보여 진행한 2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와 22개월 아들은 모자 병동에서 함께 치료받는다.

이어 최 시장은 “주말을 맞아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외출을 자제하고 나갈 경우 사람이 모이는 장소를 피하고 반드시 마스크 착용과 손 세정제 사용을 부탁한다”고도 당부했다.

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