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쿠와 방문’ 안양지역 고교 교사 7명, 모두 ‘음성’
‘자쿠와 방문’ 안양지역 고교 교사 7명, 모두 ‘음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안양1번가 내 ‘자쿠와’ 음식점 일대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안양시는 최근 이 음식점을 방문한 주민들에게 외출 자제 및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감염검사를 받도록 당부했다. 김시범기자
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안양1번가 내 ‘자쿠와’ 음식점 일대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안양시는 최근 이 음식점을 방문한 주민들에게 외출 자제 및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감염검사를 받도록 당부했다. 김시범기자

안양시의 한 고등학교 교사 7명이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를 낳고 있는 안양1번가 일본식 주점 ‘자쿠와’(만안구 장내로 143번지 15)에 기존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에 머물렀던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시의 역학조사 결과 이 교사들은 코로나19 용인 73번 확진자(26ㆍ안양시 거주)와 군포 33번 확진자(20대 남성) 등이 자쿠와 주점을 방문했던 지난 15일 오후 7시부터 11시40분 사이 같은 주점에서 모임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1명은 비말 감염 가능성이 높은 흡연실을 이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7명의 교사는 1차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와 관련, 학교 측은 3학년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이들 교사를 능동감시 상태에서 집에 머물도록 조치했다.

시는 해당 교사들이 18∼19일 학교에 출근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교육 당국과 협의, 이날 중 이 학교 전 교직원 70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 시행을 검토 중이다. 안양=한상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