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장기동 거주 부천소방서 소방관 코로나19 확진판정
김포 장기동 거주 부천소방서 소방관 코로나19 확진판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소방서 신상119안전센터에 근무하는 소방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22일 해당 센터에서 소방관이 출입문을 폐쇄하고 있다.조주현기자
부천소방서 신상119안전센터에 근무하는 소방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22일 해당 센터에서 소방관이 출입문을 폐쇄하고 있다.조주현기자

 

김포에 거주하는 30대 소방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포시재난안전대책본부는 장기동 초당마을 중흥S-클래스리버티에 거주하는 부천소방서 소속 A 소방장(36)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A 소방장은 증상을 보이자 21일 김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방역 당국은 A씨의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는 한편, A소방장 집 주변에 소독을 완료하고 부인 B씨(39)와 아들 C군(5)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하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중이다.

부천소방서는 A씨 근무지인 신상 119안전센터를 폐쇄하고 이곳 근무자 7명을 자가격리했다.

김포시 관계자는 “추정 감염 경로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다”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포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오전 11시 기준 19명으로 늘었다.

한편, 김포시는 이날 오후 6시로 계획됐던 한강신도시 ‘금빛수로 수상레저시설’인 보트(Moon Boat) 개장식을 취소했다.

김포=양형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