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라온파티 업소 근무자
인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라온파티 업소 근무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25일 시에 따르면 계양구에 사는 A씨(51)는 24일 검체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인천의료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 경기도 부천의 ‘라온파티’ 뷔페식당에서 지난 9~10일 근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라온파티는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택시기사 B씨(49)가 같은 기간 동안 프리랜서 사진사로 일한 곳이다.

다만 라온파티에서 A씨와 B씨가 접촉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은 초기 역학조사에서 라온파티 내에서 이들의 감염경로가 겹친지 않는 것을 파악, 추가적인 감염경로가 있는지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16일부터 가래, 근육통증 미각상실 등의 증상이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A씨는 부천시 보건소로부터 검사 안내를 받아 24일 계양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다.

시는 A씨의 배우자와 자녀 1명 등 2명의 밀접접촉자에 대해 검체검사 및 자가격리 조치를 취했다. 또 현재 군인 신분인 또다른 자녀 1명에 대해서도 접촉자로 분류, 군부대에 통보했다.

한편, 인천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46명이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