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통합관제센터, 평화의 소녀상 지킴이로 나섰다
양주시 통합관제센터, 평화의 소녀상 지킴이로 나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정중앙공원 내 소녀상 훼손방지 위해 24시간 CCTV 관제 강화

양주시 통합관제센터가 평화의 소녀상 지킴이로 나섰다.

양주시는 옥정중앙공원 내 건립된 평화의 소녀상 훼손 방지를 위해 지역 내 CCTV를 통해 24시간 관제를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최근 타지역에서 소녀상에 수갑과 손팻말이 놓이고 돌에 얼굴을 찍히는 등 잇따라 훼손되는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소녀상 건립에 참여했던 수많은 시민의 뜻을 지키기 위해서다.

시 통합관제센터는 소녀상 주변에 CCTV 2대를 설치하고 24시간 상시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양주경찰서와 협력해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옥정중앙공원 안팎에 설치된 CCTV 30여 대와 연계, 보다 효과적으로 소녀상 훼손을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양주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2018년 소녀상 건립준비위원회 주도로 시민 2천여 명이 참여해 모금한 1억800여만원으로 양주 옥정중앙공원에 건립됐다.

소녀상의 머리 형태는 강제 노역에 끌려가는 고통을, 손에는 나비를 통해 자유와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을, 발에는 소녀들의 고결하고 순수한 모습을 담고 있다.

특히 소녀상 의복을 당시 의복으로 재현해 과거의 상처가 현재에 이르기까지 아물지 않았음을 알리고 진정한 사과와 보상이 진행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고 있다.

시 통합관제센터 관계자는 “평화의 소녀상 건립에 나섰던 수많은 시민의 염원이 훼손되지 않도록 CCTV를 통한 관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