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상습적인 블랙아이스 경보시스템 구축
양주시, 상습적인 블랙아이스 경보시스템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상습 결빙구간의 블랙아이스 탐지ㆍ경보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겨울철 도로교통 안전성 향상에 나선다.

3일 양주시에 따르면 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공모한 ‘2020년 사물인터넷 제품ㆍ서비스 검증확산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9억원과 민간부담금 등 사업비 13억원을 확보했다.

시는 상습 결빙구간인 장흥유원지 일원을 사업대상지로 선정하고 도로표면 결빙상태를 직접적으로 탐지하는 블랙아이스 탐지ㆍ경보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 시스템은 매년 반복되는 블랙아이스로 인한 사고의 직접적 원인인 도로 표면의 결빙상태를 탐지해 도로전광표지판(VMS)을 통해 운전자에게 경보를 전달하고 염수살포 등 직접적인 후속조치를 수행한다.

인공신경망을 사용해 지능적인 사고가 가능한 센서로 도로의 표면상태를 탐지한 뒤 수집한 데이터를 통합관제센터에 저장한다.

블랙아이스 등 이상상태가 관측되면 도로전광표지판에 자동으로 경고 문구를 표출해 운전자에게 경보를 전달하고 원격염수분사장치와 연계해 결빙지역에 염수를 살포하는 등 즉각 후속조치를 한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겨울철 도로교통 안정성을 향상하고 운영 데이터 축적을 통해 자율주행 등 변화하는 도로환경에 적합한 서비스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이 우선인 스마트시티 선도 도시로 자리매김해 시민의 안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