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2023년까지 도시숲 등 녹색 휴식공간 대폭 확대
광명시, 2023년까지 도시숲 등 녹색 휴식공간 대폭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승원 광명시장(가운데)이 최근 안양천을 방문해 담당직원으로부터 녹색 휴식공간 확대계획을 듣고 있다. 광명시 제공
박승원 광명시장(가운데)이 최근 안양천을 방문해 담당직원으로부터 녹색 휴식공간 확대계획을 듣고 있다. 광명시 제공

광명시는 8일 시민이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시민공원과 도시숲 등 녹색 휴식공간을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안양천과 목감천 등을 시민공원으로 조성하는 5개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이 사업으로 안양천 구간에 잔디광장과 느릅나무 쉼터를 조성하고, 하천변에는 수크렁ㆍ물억새 등 관목과 초화류 13만8천포기를 심을 계획이다. 또 평상, 그물 선베드, 원형 의자, 수목조명, 데크조명, 고보조명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목감천 구간에는 핑크뮬리ㆍ홍띠ㆍ창포 등 3만3천200포기를 심어 초화원을 조성하고, 개봉교 인근의 낡은 무대를 재정비하고 잔디블록과 보행자ㆍ자전거도로 0.8km를 신설키로 했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사업’으로 수원~광명고속도로 진출입로 소하동(안양천) 구간 1.3km에 이달까지 해송ㆍ스트로브 잣나무ㆍ사철나무 등 9종의 상록수 1천628그루를 심어 차량 미세먼지를 차단하고, 내년에는 개발제한구역 도덕산 근린공원 내 산지 훼손지에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아울러 시는 권역별 주요 공원에 2만 그루 나무 가꾸기와 구름산 산림욕장에 숲길과 산림 휴양공간을 조성한다.구름산 산림욕장에는 260m의 산책로를 만들고, 자작나무 30그루, 산철쭉 등 관목 2천500그루, 야생화 4천950본을 심고, 산림휴양 시설물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시민이 직접 꽃을 심을 유휴지를 선정해 꽃을 심고 가꾸는 ‘우리 동네 꽃 심기 운동’과 도로변 자투리 공간을 공원으로 만드는 쌈지공원 조성사업 등도 추진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안양천, 목감천이 가까이 있다는 것은 광명시의 큰 장점이다”며 “시민이 힘들고 지칠 때 가까운 곳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자연 휴식 공간을 많이 만들고 사계절 푸른 녹색도시 광명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