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에서 코로나19 103번째 확진…키르키즈스탄서 입국한 주민
용인에서 코로나19 103번째 확진…키르키즈스탄서 입국한 주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르키즈스탄서 입국한 용인 시민 1명(용인-103번)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등록됐다.

용인시는 30일 수지구 성복동 LG빌리지에 거주하는 A씨가 민간 검사기관인 GC녹십자의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입국한 A씨는 지난 27일 수지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했고 GC녹십자에서 1차 검사를 받았지만 판정이 나오지 않아 29일 2차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용인시는 질병관리본부와 경기도에 확진환자 발생을 보고하고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환자를 이송했다.

또 함께 거주하던 가족 4명에 대한 검체를 채취하고 자택 내ㆍ외부를 긴급 방역소독했다.

용인시는 역학조사관의 자세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접촉자를 추가 격리하고 동선 등 공개범위 내 정보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알릴 방침이다.

용인=김승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