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흥사업단 시흥 거모지구 사업소 폐지 추진…주민 반발
광명시흥사업단 시흥 거모지구 사업소 폐지 추진…주민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광명시흥사업단이 시흥 거모지구 공공택지개발을 추진하면서 인근에 설치했던 거모사업소(사업소) 폐지를 추진하고 있어 보상 대상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사업소가 폐지되면 보상금을 수령하기 위해 광명시흥사업단까지 왕래해야 하는 등 불편하기 때문이다.

LH 광명시흥사업단은 현재 사업소 사무실공간과 주차장 협소, 보상업무 직원 부족 등을 이유로 철수하고, 대신 광명시흥사업단이 보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2일 통보했다.

이에 주민들은 토지수용절차가 끝나기도 전에 사업소를 철수하면 보상금을 받기 위해 광명까지 가야하는 불편을 겪어야 한다며 사업소 폐지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특히, 주민들은 대부분 고령인데다 민원서류를 갖추지 못하면 또 다시 시흥시를 왕래해야 하는 불편도 감수해야 한다며 LH 측의 민원인에 대한 무성의를 지적했다.

LH는 지난해 7월 시흥시 군자동 도일길 900 남성빌딩 2층에 사업소를 개설, 그동안 실태조사를 벌였다. 최근에는 감정평가사 선정 등 일련의 보상절차를 마친 상태다. 사업소는 애초 보상금 지급, 택지 분양 등을 목적으로 설치했었다.

주민 A씨는 “헐값에 땅을 빼앗고 먼 곳까지 돈을 받으러 오라는 적반하장의 횡포는 정부투자기관으로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주민 B씨도 “직원이 부족하고, 장소가 협소해 보상금을 지급할 수 없다는 이유를 들어 먼 곳까지 보상금을 받으러 오라는 LH의 처사를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LH 광명시흥사업단 관계자는 “거모사업소는 직원 2명으로 보상금 지급이 어렵고, 사무실과 주차장이 좁아 코로나19 감염 등 주민 불편이 예상돼 부득이 철수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시흥=김형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