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바이로큐어, 대장암 치료제 개발 ‘맞손’
분당차병원-바이로큐어, 대장암 치료제 개발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차병원과 바이로큐어의 업무 협약식 모습. 분당차병원 제공
분당차병원과 바이로큐어의 업무 협약식 모습. 분당차병원 제공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은 바이로큐어㈜와 경구용 항암 바이러스인 리오바이러스(RC402)를 이용한 대장암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분당차병원 등은 ▲중개 및 임상 공동연구 추진 ▲대장암 항암 바이러스 약물의 효과 검증 ▲면역항암 내성극복 치료 개발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리오바이러스는 대장을 포함해 소화기관에 상존하는 바이러스로 면역항암제와 함께 투여 가능한 항암 바이러스다. 조통 암조직에 직접 투여하는 것과 달리 이 항암 바이러스는 경구 복용으로 환자의 복용 편의성은 물론 일상생활에서 치료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연구는 김찬ㆍ전홍재 혈액종양내과 교수팀이 수행할 예정이다. 교수팀은 면역항암 치료 분야의 권위자로 스팅 (STING) 및 항암바이러스와 같은 면역항암제 신약을 개발해 기존 치료에 내성을 보이는 암에서도 효과적인 새로운 병용 면역치료법을 개발한 바 있다.

이러한 연구 성과는 캔서 셀(Cancer Cell), 저널 오브 클리니컬 인베스티게이션(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등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에 잇달아 발표됐다.

김재화 분당차병원장은 “경험이 풍부한 분당차병원 암센터와 세계 최초로 경구 복용이 가능한 항암 바이러스 특허를 보유한 바이로큐어의 이번 협약으로 난치성 암의 혁신적 치료기술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행준 바이로큐어 대표이사는 “양 기관의 의료기술을 접목, 난치암 치료에서 지속적인 혁신을 이루어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016년 국가지정 연구중심병원으로 선정된 분당차병원은 난치성 질환을 비롯해 암, 난임, 노화 극복에 대한 연구를 하고 있다.

성남=이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