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최후의 순간까지 도정 챙길 것"
이재명 경기지사, "최후의 순간까지 도정 챙길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 허위사실 공표 혐의 대법원 선고일인 16일 오전 이 지사가 경기도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 허위사실 공표 혐의 대법원 선고일인 16일 오전 이 지사가 경기도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대법원 선고를 앞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후의 한순간까지 도정을 챙기는데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고 말했다.

16일 이 지사는 경기도청 집무실로 출근하던 중 기자들을 만나 “국민 여러분 감사드립니다”며 “겸허하게 결과를 기다리고 제게 주어진 최후의 한순간까지 도정을 챙기는데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결과를 잘 기다려보도록 하겠습니다”며 집무실로 향했다.

한편 대법원은 이날 오후 2시 이재명 지사에 대한 상고심 선고를 하며 TV 등을 통해 생중계한다.

이호준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