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A골프장 산사태로 직원 2명 매몰… 구조완료 1명 중상
용인 A골프장 산사태로 직원 2명 매몰… 구조완료 1명 중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9시1분께 용인시 처인구의 한 골프장 장비실에서 토사가 밀려와 5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진=용인소방서 제공
6일 오전 9시1분께 용인시 처인구의 A골프장 장비실에서 토사가 밀려와 5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진=용인소방서 제공

6일 오전 9시1분께 용인시 A골프장 장비실에 토사가 들이닥쳐 김모씨(36)와 박모씨(45) 등 직원 2명이 매몰됐다.

소방당국은 장비 17대와 대원 40여명을 투입해 구조작업을 벌였다.

당시 장비실에는 직원 10명이 있었으며 8명은 탈출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구조작업은 이날 오전 10시17분께 완료됐다. 김씨 등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 가운데 한명은 다리가 골절되는 등 중상을 입었고, 나머지 1명은 경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용인=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