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우리제일교회發 코로나19 인근 지자체로 확산
용인 우리제일교회發 코로나19 인근 지자체로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우리제일교회에서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인근 지자체로도 확산하는 추세다.

시흥시는 매화동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학생 A군(시흥 37번)이 1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군은 집단감염이 발생 중인 용인 우리제일교회 교인이며, 부모와 함께 지난 9일 이 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용인시 보건당국은 A군 동거가족 3명 중 2명은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왔고, 나머지 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우리제일교회 신도이자 화성시 병점 2동에 사는 50대 여성 B씨(화성 55번)도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7일 금요 철야 예배(오후 9시20분∼오후 11시), 지난 9일 일요일 2부 성인 예배(오전 8시 40분∼낮 12시 10분)에 참석했으며 성가대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13일 전수 검사 대상자로 분류돼 동탄 승차형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됐다.

화성시 방역 당국은 B씨의 자녀 2명에 대해서도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군포에서도 우리제일교회발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9일 예배에 참석한 수리동 거주 50대 C씨(군포 83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군포시 방역 당국은 C씨의 배우자와 자녀 등 2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의 추가 확진으로 전날까지 24명이던 이 교회 관련 누적 확진자는 최소 27명으로 늘었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