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 시의회 공백 사태에 시민들에게 사과
안양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 시의회 공백 사태에 시민들에게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최근 빚어진 시의회 공백 사태에 시민들에게 18일 사과했다.

이날 이재정(안양 동안을)·강득구(안양 만안)·민병덕(안양 동안갑)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안양지역 국회의원 3명은 최근 법원 결정으로 의장과 상임위원장들의 직무가 정지된 시의회 공백 사태에 대해 시민들에게 사과했다.

이들은 “시의회 의장 선출과 관련한 논란이 시의회 내부 논의를 통해 해소되기를 기다려 왔다”며 “하지만 법원 결정에까지 이른 현 상황에 깊은 유감을 표하고 안양지역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실망을 안겨드린 안양시민께 송구하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과거의 잘못된 관행과 지역 정치의 구태 전반을 철저히 점검하고, 뼈를 깎는 자세로 지역 정치의 개혁을 실현해 가겠다”고 덧붙였다.

수원지법 제2행정부(서형주 부장판사)는 지난 11일 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이 제기한 의장 및 각 상임위원장에 대한 선임 의결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본안사건 판결 선고일로부터 20일까지 직무를 이행하지 말 것을 명령했다.

앞서 시의회는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이 의장 선출을 위한 투표 과정에서 이탈표 방지를 위해 소속 의원별 같은 당 소속 의장 후보 이름을 쓰는 위치까지 지정해줘 무기명 비밀투표 원칙을 위반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안양시의회는 더불어민주당 의원 13명, 국민의힘 의원 8명으로 구성돼 있다.

권오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