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ㆍ광주시 상습정체 분당∼오포 지하철 건설 검토
성남ㆍ광주시 상습정체 분당∼오포 지하철 건설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는 광주시와 공동으로 국가지원지방도 57호선(성남∼광주) 교통개선대책 수립용역에 착수했다고 20일 밝혔다.

용역은 ㈜유신이 맡아 내년 7월까지 진행한다. 용역비 4억원은 두 지자체가 절반씩 부담한다.

용역을 통해 성남분당 판교IC∼광주오포 능평교차로 10.7㎞ 구간 지하철 도입과 관련한 비용편익분석(B/C) 등 타당성을 조사한다.

도로 신설, 버스 등 대중교통 개선, 신호·차로 조정 등의 방안도 마련한다.

용역 대상 구간인 10.7㎞ 중 성남 구간 5.9㎞는 서현로, 광주 구간 4.8㎞는 태재로 등으로 불린다.

이 구간은 하루평균 차량 7만4천대가 이용하며, 평균시속이 21㎞에 불과할 정도로 상습 정체를 빚고 있다.

성남시와 광주시는 용역 결과를 토대로 지하철 도입을 위한 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인허가 등의 협조를 국토교통부와 경기도 등에 공동 건의할 계획이다.

두 지자체는 앞서 지난해 12월23일 국지도 57호선 교통개선대책 추진을 위한 협약을 맺고 공동 용역에 나서기로 했다.

성남=이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