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한 공장서 불...소방당국 6시간째 진화작업 중
포천 한 공장서 불...소방당국 6시간째 진화작업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2시20분께 포천시 가산면의 한 공장 밀집 지역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6시간째 진화 작업 중이다.

이 불로 A씨(39) 등 공장 직원 2명이 2도 화상을 입었으며, B씨가 연기 흡입 등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화재는 플라스틱 사출공장에서 불이 시작되서 비닐랩 공장, 속옷 공장 등 4곳으로 번진 상황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인원 327명과 장비 32대를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재 큰 불길은 잡힌 상태이지만 잔불 정리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여진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포천=김두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