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한국 근현대 구상조각 거장 민복진 조각가존 조성
양주시 한국 근현대 구상조각 거장 민복진 조각가존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복진존
민복진존

양주시가 양주시립 장욱진미술관 조각공원 내 한국 구상조각의 거장 민복진 존(zone)을 조성했다.

민복진 존은 내년 상반기 개관 예정인 양주시립 민복진미술관의 야외 전시공간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장욱진미술관 조각공원 일부를 민복진 조각가의 대형 작품 전시장으로 재구성했다.

조각공원에는 지난 2015년 민복진이 생전에 양주시에 기탁하고 지난 2016년 유족이 기증을 확정한 작품 421점 중 대표작 ‘가족’을 비롯한 16점이 전시됐다.

광화문 네거리의 청동조각 ‘가족’으로 친숙한 고(故) 민복진(1927~2016)은 양주 출신 조각가로 홍익대 조각과에 재학 중인 지난 1954년 27세 나이로 제2회 대한민국미술전람회에 입선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지난 1979년에는 프랑스 그랑팔레의 르 살롱전에서 ‘염’이라는 작품으로 한국인 최초 금상을 수상, 한국 조각계에 큰 족적을 남겼다. 지난 1996년 대한민국 문화훈장(옥관)을 수상하는 등 세계에서 인정받는 한국 근현대 구상조각을 대표하는 거장으로 발돋움했다.

▲ 민복진존2
민복진존

시 관계자는 “누구보다 따스한 시선으로 가족과 인간을 바라본 민복진의 작품과 함께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치유하는 특별한 관람을 경험하시길 바란다”며 “민복진미술관 건립을 통해 장욱진미술관과 함께 한국 근현대미술사의 두 거장을 품은 양주시는 명실상부 경기북부 미술문화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는 민복진 조각가의 예술정신을 기리기 위해 양주시립 민복진미술관을 건립 중이며 연면적 779.95㎡에 지하 1층, 지상 2층 등의 규모로 1층 기획전시실과 2층 개방형 수장고 형태의 상설전시장 등을 구축해 내년 상반기 개관할 예정이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