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주차로봇 ‘나르카’ 안전성 확보 시연회 개최
부천시 주차로봇 ‘나르카’ 안전성 확보 시연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르카 2차 시연회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부천형 주차로봇 ‘나르카’가 안전에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

부천시는 국내 최초로 개발 중인 주차로봇 ‘나르카’의 본격적인 가동을 위해 지난 19일 국토교통부 종합교통정책관을 초청, 테스트베드(계남고가교 하부)에서 시연회를 개최했다.

시연회에는 장덕천 부천시장을 비롯해 어명소 국토교통부 종합교통정책관, 한상윤 교통안전공단 검사전략실장, 이학주 부천산업진흥원장, 김덕근 마로로봇테크 대표이사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신기술을 활용한 부천시 스마트 주차로봇 서비스는 주차장의 출입구에서 주차로봇이 자동차를 발렛 주차하는 시스템이다.

그동안 관련된 법령이나 안전도 심사·인증, 주차장 규격 등 세부 기준이 없어 개발 완료 후 신규 주차장 도입이 어려웠다.

시연회는 안전·허가를 담당하는 국토교통부와 교통안전공단 등 관련 기관과의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지난 19일에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제4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위원회가 시가 신청한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를 승인하면서 사업에 한층 더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어명소 부천시 종합교통정책관은 “주차는 교통의 출발점이자 마지막으로, 주차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모빌리티시대에 주차로봇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주차로봇이 규제특례심의를 통과된 만큼 향후 신도시·구도심에 적용될 수 있도록 법·제도 개정과 안전기준 마련에 힘써 적용사례를 늘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기술 고도화도 추진하고 있어 조만간 시범 운영을 통해 안정성을 확보한 뒤 시민들에게 개방, 사용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