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용인·과천 등 23개 시군 전역 외국인·법인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경기도, 용인·과천 등 23개 시군 전역 외국인·법인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위치도.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도내 23개 시ㆍ군 전역을 외국인ㆍ법인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 이를 통해 도는 최근 부동산 시장의 큰손으로 부상한 외국인 및 법인의 투기목적 부동산 거래를 차단하겠다는 방침이다.

경기도는 지난 23일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10월31일부터 내년 4월30일까지 6개월간 수원시 등 23개 시ㆍ군 전역 5천249.11㎢를 외국인·법인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는 안을 심의ㆍ의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심의 결과 상대적으로 외국인ㆍ법인의 부동산 거래량이 적고, 접경ㆍ농산어촌지역으로 투기우려가 적은 포천ㆍ동두천ㆍ여주ㆍ이천ㆍ안성시, 연천ㆍ가평ㆍ양평군 등 총 8개 시ㆍ군은 제외됐다.

규제 대상은 주택이 포함된 토지를 취득하는 경우만 해당한다.

도는 이날 허가구역 지정 내용을 경기도보에 게재하고 시ㆍ군, 관할등기소와 국토교통부에 통보했다.

이에 따라 토지거래허가구역 내에서 외국인과 법인이 주택이 포함된 토지를 취득할 경우에는 관할 시장ㆍ군수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계약 체결 당시 개별공시지가의 30%에 해당하는 금액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도의 이번 조치는 외국인과 법인의 부동산 거래가 급증한 가운데 이들이 취득한 부동산의 상당수가 실사용 목적이 아닌 투기목적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앞서 도는 지난 9월 막대한 자금력을 갖춘 외국인과 법인이 이미 토지ㆍ주택 시장의 큰 손이 돼 부동산 가격 상승을 부추기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해 규제 추진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경기도는 규제대상을 제한한 이유에 대해 행정기관의 업무 부담을 줄이고, 풍선효과로 서울ㆍ인천 지역에 수요가 몰리는 부작용을 방지함은 물론 내국인의 정상적인 부동산 거래에 불편함을 최소화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실수요자에게만 취득이 허용된다”며 “허가받은 목적대로 이용할 의무가 발생하는 토지거래허가제 특성상 해당 시ㆍ군 내에서는 외국인과 법인의 투기수요 차단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외국인과 법인의 토지ㆍ주택 취득에 대한 규제가 소홀한 틈을 이용, 최근 부동산 시장 투기세력에 편승해 주택가격이 급등하는 문제가 있다며 토지거래허가제에 대한 경기도민의 의견을 묻는 등 여론을 수렴한 바 있다.

장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