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삼성바이오, 신규 공장 건립 등 송도 바이오산업 투자 본격화
셀트리온·삼성바이오, 신규 공장 건립 등 송도 바이오산업 투자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내 인천글로벌캠퍼스에서 버츄얼(Virtual) 방식으로 열린 삼성바이오로직스 제4공장 착공식의 발파 모습.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인천 송도국제도시를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 클러스터로 조성하기 위한 신규 공장 건립 등의 투자를 본격화했다.

셀트리온은 송도에서 기공 발파를 시작으로 제3공장과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의 건립을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제품 다양화를 감안해 다품종 생산 및 공급 체계 구축을 위한 6만ℓ 규모의 3공장을 2공장 부지 안에 4층 규모(4천700㎡)로 건립할 계획이다. 또 R&D와 공정개발 및 임상을 복합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연구센터를 2공장 부지 인근에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1만33㎡) 신축한다. 3공장 준공(2023년 5월)과 연구센터 준공(2024년 7월)까지 셀트리온이 투입할 사업비는 5천억원에 이른다.

셀트리온은 현재 3공장과 연구센터 건립에 따른 신규 고용창출 규모를 3천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 이 중 2천명은 전문 바이오 개발 인력으로 근무하며 셀트리온의 신규 파이프라인을 확충할 전망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3공장 및 연구센터 건립을 본격화해 급증하는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삼성바이오는 이날 송도 내 인천글로벌캠퍼스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제4공장 착공식을 했다. 삼성바이오가 계획한 4공장의 생산량은 단일 공장 기준으로 세계 최대 규모인 25만6천ℓ다. 4공장 건립을 위해 삼성바이오가 투입하는 사업비는 제2바이오캠퍼스 부지 확보까지 2조원에 달한다. 삼성바이오는 현재 4공장의 부분 가동 시점을 2022년, 전체 가동 시점을 2023년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삼성바이오는 세포주 개발부터 완제품 생산까지 가능한 ‘슈퍼 플랜트’로 4공장을 설계했다. 이를 통해 삼성바이오는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공급 속도를 높이고 고객 만족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삼성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4공장 건립으로 임직원 1천850여명이 신규 채용될 예정”이라며 “이에 따른 생산유발 효과는 약 5조7천억원, 고용창출 효과는 약 2만7천명에 달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