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하천 수달가족 살리자’…수도권 수달보호센터 오산에 건립
‘도심하천 수달가족 살리자’…수도권 수달보호센터 오산에 건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는 국ㆍ도비 65억원이 투입돼 오는 2023년 3월까지 수도권 수달보호센터를 건립한다고 22일 밝혔다.

오산천변에서 발견된 멸종위기 생물인 수달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수도권 수달보호센터는 오산 세교2 택지지구 근린공원 부지 내 연면적 2천㎡, 지상 1층 등의 규모로 조성된다.

수달보호센터는 천연기념물 330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수달의 보존 연구와 서식지 보호 관리, 수달 치료, 수달 보호 교육 등을 담당한다.

오산시는 앞서 지난 2017년 오산천 상류에서 수달 배설물이 발견된 후 적외선 카메라를 설치해 수달 서식상황을 모니터링해왔다.

수달은 지난해 9월 모니터링 카메라에 포착돼 처음으로 서식이 공식 확인됐다. 지난 9월에는 새끼 수달 1마리와 성체 한 쌍 등 3마리가 포착되기도 했다.

수질 5등급이던 오산천은 지난 10년간 수질 관리사업을 통해 현재 2등급 수준으로 개선됐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수질 개선 노력으로 오산천에서 서식이 확인된 수달을 보호해 서식지를 확대하는 한편 자연과 인간을 테마로 한 도심 관광시설을 조성하기 위해 보호센터를 건립하기로 했다”며 “오산천을 중심으로 자연과 인간, 문화가 어우러지는 생태 관광지는 물론 수달 보호를 위한 중점 연구시설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산=강경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