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환경부 주관 스마트 그린도시 공모사업 선정 100억원 투입
양주시 환경부 주관 스마트 그린도시 공모사업 선정 100억원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그린도시

양주시는 환경부가 주관한 스마트 그린도시 공모사업에 경기북부지역 지자체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내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2년 동안 국비 60억원, 지방비 40억원 등 100억원 규모의 미세먼지 저감과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스마트 에어가드 프로젝트 1.0 추진에 돌입한다.

스마트 그린도시사업은 도시의 녹색 생태계 회복을 위해 기후ㆍ환경 문제에 대한 진단을 토대로 기후, 물, 대기, 자원순환 등 다양한 환경분야 사업을 융복합해 지속가능한 도시를 구축하는 지역주도형 환경개선 프로젝트이다.

스마트 에어가드 프로젝트 1.0은 스마트 대기관리, 스마트 통합관제 플랫폼, 그린 아카데미 등 3대 추진전략과 8개 세부 사업들을 기반으로 미세먼지 저감과 대기환경 개선에 주력한다.

최적 효율의 스마트기술을 도입한 스마트 대기관리사업을 통해 미세먼지 유발 소규모 사업장 대상 ‘미세먼지 스마트 인벤토리’ 구축, 대기 취약지역 중심 스마트 미세먼지 관리, 대규모 주거권역 내 전기차 충전 편의를 위한 스마트 그린포트 설치 등을 추진한다.

스마트 그린포트에는 첨단 스마트기술인 디지털트윈 기반 통합환경관제플랫폼을 구축, 실시간 기후ㆍ환경정보를 모니터링 하고 모바일 기술을 적극 활용한 스마트 민원서비스 체계를 통해 시민 중심의 환경 관련 민원 해결에 박차를 가한다.

그린 아카데미사업으로는 기후변화에 대응한 환경콘텐츠 제작, 연령ㆍ대상별 교육프로그램 개발, 어린이ㆍ청소년 대상 환경개선 프로그램 추진 등 기후ㆍ환경 문제에 대한 시민 홍보와 인식개선 등에 주력한다.

시 관계자는 “첨단 기후대응 기술을 바탕으로 창조적인 변화와 도전으로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미래 환경도시 구현에 모든 행정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