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장애인 복지시설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에 총력
안산시, 장애인 복지시설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에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는 상록구에 소재한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 관련,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긴급분산조치를 시행한다고 13일 발혔다.

안산시는 이를 위해 지난 12일 해당 시설 전체 인원을 대상으로 전수검사했으며 음성판정을 받은 이용자와 이들의 생활을 도울 종사자 등을 단원구 대부도 임시생활시설로 옮길 방침이다.

임시생활시설로 이송되는 이용자는 모두 20명이다.

해당 시설 전체 이용자는 47명이고 확진된 이용자 19명과 전수검사 결과 재검판정을 받은 1명, 별도 건물에서 격리 중인 7명 등을 제외한 인원이다. 재검판정을 받은 이용자는 음성으로 확인되면 이송된다.

복지시설 전체 종사자 31명 중에는 8명이 대부도 임시생활시설로 옮겨질 예정이다. 앞서 확진판정을 받은 7명을 제외한 나머지 16명은 복지시설을 나와 자택 격리에 들어간다.

이용자 47명과 종사자 31명, 지원인력 3명 등 모두 81명이 생활하던 복지시설은 지난 7일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뒤 모두 26명(이용자 19명, 종사자 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당 복지시설은 지난 8일부터 오는 24일 정오까지 코호트 격리조치가 시행됐다.

안산시는 나머지 이용자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애초 오는 16일 예정이었던 3차 전수검사를 지난 12일 긴급 시행했고 방역당국 협력을 통해 임시생활시설로 긴급분산조치를 결정했다.

시설 내 인원 모두 이송되면 해당 복지시설에 대한 코호트격리는 해제된다.

안산시 관계자는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가능한 행정력을 모두 투입하고 있다. 경기도와 협력해 긴급분산조치를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