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300명 이상 공공기관 경기북부 추가 이전에 힘 보태
양주시의회 300명 이상 공공기관 경기북부 추가 이전에 힘 보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의회 의회 전경

양주시의회가 경기도의 300명 이상 공공기관 경기북부 추가 이전 요구에 힘을 보탰다.

시의회는 13일 시의원 전체 명의로 발표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경기북부 추가 이전 건의문을 통해 “경기도의 실질적인 균형발전을 위해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 직원 300명 이상 규모의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 2019년 12월 경기관광공사 등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3곳을 고양으로 이전한 데 이어 경기교통공사 등 5곳을 이전 또는 신설했다.

이들 공공기관은 접경지역 1곳, 행정인프라 부족한 지역 2곳, 한강수계 수질과 녹지 등 자연환경 보전 필요 지역 2곳 등으로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균등하게 배분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양주시는 지난해 경기교통공사를 유치, 북부지역 광역교통발전 동력을 얻었으며 향후 5년 동안 1천323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1천47명의 일자리 창출효과 등을 기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경기북부로 이전하는 공공기관 8곳 중 6곳은 직원 200명 이하의 중소 규모여서 지역발전과 성장 등에 기여하지 못할 것이라는 여론이 팽배, 직원 300명 이상 규모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요구되고 있다.

정덕영 의장은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은 주택개발과 기업의 투자유치, 소상공인 진흥 등 인구유입과 지역발전에 실효성이 있는 공공기관들이다. 이들 기관의 경기북부 추가 이전은 균형발전 초석”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의회는 이날 발표한 건의문을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보내 경기북부 지역발전 염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