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신축 공사장서 흙막이 지지대 붕괴…인근 정전 피해
안산 신축 공사장서 흙막이 지지대 붕괴…인근 정전 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오후 지반이 무너져 내리는 사고가 발생한 안산시 한 신축공사장에서 14일 오전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이 사고로 인근 아파트단지 6600세대의 전기가 끊겨 주민 피해가 발생했다. 조주현기자
지반이 무너져 내리는 사고가 발생한 안산시 한 신축공사장에서 14일 오전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이 사고로 인근 아파트단지 6600세대의 전기가 끊겨 주민 피해가 발생했다. 조주현기자

13일 오후 6시40분께 안산시 상록구 한 상가건물 신축공사장에서 흙막이 지지대가 무너졌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지상 개폐기 등 전력 설비가 파손되면서 인근 오피스텔에 전기공급이 끊겨 약 500세대가불편을 겪고 있다.

한국전력 관계자는 “망가진 설비를 교체하고 있다”며 “1시간 안에 전력이 공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고로 주변 아파트단지와 주택 등 6천600세대도 1시간 동안 정전됐다.

이들 가구에는 한국전력이 대체 선로를 확보해 오후 7시50분부터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사고는 지하 굴착 공사 중에 발생했다.사고 여파로 주변 도로에 일부 균열이 발생해 현재 차량 등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