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유흥업주들 "집합금지 명령 즉각철회 생존권 보장"
용인 유흥업주들 "집합금지 명령 즉각철회 생존권 보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후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용인시지부 회원들이 용인시청 앞에서 집합금지 해제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현수기자
19일 오후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용인시지부 회원들이 용인시청 앞에서 집합금지 해제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현수기자

유흥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이 또 한 번 연장되자 용인지역 업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유흥시설 197곳이 소속된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용인시지부는 19일 오후 용인시청 앞 광장에서 집합금지 조치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대책 없는 집합금지 유흥주점 다 죽는다. 집합금지 명령 즉각 철회와 생계대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에서 유흥주점을 운영한다는 A씨(42)는 “6개월 이상 문을 닫고 있으니 임대료는 고사하고 가족 생계부터 위협받고 있다”며 “아무런 보상도 없이 영업을 하지 말라니 어찌 살아가라는 거냐”고 토로했다.

김민수 지부장은 “코로나19 창궐 당시 QR코드며, 방역 물품이며 만반의 준비를 다했다. 하지만 노래방 등 다른 업종과는 달리 여전히 유흥시설 업주들의 숨통만 옥죄고 있다”며 “업주들의 생존권을 위해 당장 집합명령을 해제하라”고 말했다.

이날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는 용인시를 비롯해 평택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사 등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집회를 연 가운데 이달말까지 시위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이태원 클럽 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자 지난해 5월10일부터 유흥시설에 대해 영업을 금지해왔다. 이후 지난 18일부터 카페, 헬스장, 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조치는 일부 완화됐으나 유흥시설 운영금지 조치는 유지됐다.

용인=김현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