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북부경찰서 개서 후 지역 주요범죄 감소
남양주북부경찰서 개서 후 지역 주요범죄 감소
  •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 입력   2021. 01. 22   오후 1 : 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양주북부경찰서.
▲ 남양주북부경찰서.

남양주북부경찰서(서장 박상경)가 개서 한 달 만에 전년대비 5대 범죄 52.5%를 감소시키는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다.

22일 남양주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3일부터 이달 21일까지 한 달 동안 관할지역 범죄를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간 대비 5대 범죄가 52.5% 감소했다.

폭력은 56.3% 감소했고, 절도는 51.8% 줄어드는 등 민생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주요 범죄가 대폭 감소했다.

남양주북부서는 개서와 함께 민생치안 확보를 위한 각 지역 치안의 문제점을 찾아내 개선하는 ‘지역안전순찰’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5대 범죄를 분석해 범죄취약장소를 지정하고, 거점근무와 집중순찰 등을 실시해 큰 효과를 거둔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남양주북부서는 앞서 진행된 연말연시 특별치안활동에서도 경기북부경찰청 13개 경찰서 중 최우수 경찰서에 선발되는 등 지역 치안안정을 위한 노력을 인정받고 있다.

박상경 남양주북부경찰서장은 “지역특성에 맞는 문제해결 방식의 경찰 활동을 지속 추진해 사랑받는 경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남양주=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