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민선 7기 공약 다함께돌봄센터 확장에 행정력 투입
성남시 민선 7기 공약 다함께돌봄센터 확장에 행정력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수미 성남시장이 지난 22일 분당구 구미동 다함께돌봄센터를 방문, 아이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사진=성남시 제공

성남시가 내년까지 다함께돌봄센터를 32곳으로 확충한다.

24일 시에 따르면 다함께돌봄센터는 학교수업이 끝난 후 부모 퇴근 때까지 초등학생을 돌봐주는 아동복지시설로 민선 7기 핵심 공약이다.

시는 앞서 지난 2019년 3월 은행1동 복지회관 2~3층에 다함께돌봄센터 1호를 설치한 이후 위례ㆍ백현ㆍ상대원3ㆍ판교ㆍ단대동ㆍ구미동ㆍ위례동 35단지ㆍ금광2동 등 12곳을 개관했다. 올해는 금광동ㆍ복정동ㆍ백현동 등 7곳이 추가로 문을 연다. 내년까지 32곳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은수미 시장은 지난 22일 분당구 구미동 다함께돌봄센터를 방문, 생활환경을 살피고 센터 종사자들의 고충을 들었다.

은 시장은 “지난해 10월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을 배치했고 같은해 말 아동친화도시 인증도 신청했다”며 “앞으로도 명실상부 ‘아이 키우기 진짜 좋은 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성남=이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