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안산 행복플러스카드 현황 파악…부정사용 확인ㆍ회수절차 나선다
[속보] 안산 행복플러스카드 현황 파악…부정사용 확인ㆍ회수절차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가 행복플러스카드 관리 부실 지적(경기일보 1월25일자 10면)과 관련 부정 사용자 확인 및 회수 절차 등에 들어갔다.

7일 안산시에 따르면 시는 그동안 매년 발급된 행복플러스카드(다자녀, 임산부)의 폐기 및 회수내역 등을 파악하고 있지만 타 지자체 전출자 등이 카드를 반납하지 않는 등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는 이에 따라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1차로 다자녀와 임산부 등에 발금된 카드내역을 조사, 행정복지센터에 전달하고 오는 26일까지 타 지자체 전출자 등에 대한 파악에 나섰다.

시는 이를 통해 타 지자체 전출자를 파악한 뒤 발급된 카드의 부정 사용을 방지하고 회수ㆍ반납키로 했다. 이어 다음달에는 2차로 지난 2015년부터 3년간 발급된 카드에 대한 현황을 조사, 타 지자체 전출자는 물론 부정 사용자도 파악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시는 최근 타 지자체 전출자 카드로 공공ㆍ공영시설을 이용하면 신분증을 통해 거주지를 반드시 확인키로 했다.

시는 타 지자체 전출자가 카드를 부정 사용하면 현장에서 회수하고 환수하는 방안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전수조사를 통해 행복플러스카드 소지자의 타 지자체 전출여부를 조사하고 부정 사용이 파악되면 즉시 회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