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16명 2021 F/W 서울패션위크 대거 선정
양주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16명 2021 F/W 서울패션위크 대거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1 FW 서울패션위크 선정. 비건타이거, 양윤아
▲ 2021 FW 서울패션위크 선정. 비건타이거, 양윤아

경기도와 양주시의 지원으로 운영 중인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 입주 디자이너들이 2021 F/W 서울패션위크에 대거 선정됐다.

서울패션위크는 지난 2000년부터 개최돼 아시아 대표 패션 비즈니스 허브다.

이번 시즌에는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 입주 디자이너 20명 중 16명이 선정됐다.

패션쇼에 선정된 디자이너는 서울컬렉션 1명(쎄쎄쎄 장윤경), 제네레이션넥스트 6명(마노드 임런수, 프레노서울 이서윤, 므:아므 박현, 린전 전혜린, 큐뮬레이트 김연성, 파트오브유니버스 박청애), 트레이드쇼 9명(줄리엔 데이지 유정은, 비건타이거 양윤아, 웨이비니스 김현섭, 사이 이서영, 쎄르페 이상화, 던 팩토리 송지훈, 토새 한현주, 보람유 유보람, 루므 방윤중) 등이다.

서울컬렉션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정상급 디자이너의 패션쇼이며, 제네레이션넥스트는 독립브랜드 1년 이상 5년 미만의 신진 디자이너들이 참가하는 패션쇼로 차세대 디자이너의 등용문 역할을 하고 있다.

트레이드쇼는 국내 역량있는 패션디자이너 브랜드와 국내외 바이어들과의 비즈니스 매칭을 통해 디자이너 브랜드의 국내외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있다.

양주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디지털 전환의 열풍 속에 패션ㆍ전시산업이 위축된 상황임에도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 입주 디자이너들이 국내외 괄목할만한 뜻깊은 성과를 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전도유망한 신진 디자이너들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 산북동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5층에 자리한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는 경기북부의 고품질 섬유소재를 활용한 시제품 제작, 국내외 전시회 참가 등을 지원하는 국내 대표적인 신진 디자이너 인큐베이팅 시설이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