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연이은 성 관련 비위에…시의회 재발방지 요구 잇따라
화성시 연이은 성 관련 비위에…시의회 재발방지 요구 잇따라
  • 채태병 기자 ctb@kyeonggi.com
  • 입력   2021. 02. 23   오후 5 : 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의회가 화성시여성가족청소년재단 대표이사 A씨가 성희롱 혐의로 직위해제된 사건에 대한 강력 처벌과 재발방지책 마련을 주문했다.

23일 열린 제200회 화성시의회 임시회 제4차 기획행정위원회에서 임채덕 의원(국민의힘)은 “A씨가 직위해제 처분을 받은 뒤에도 재단으로 출근한 것으로 알고 있다. 성 문제의 경우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가해자와 피해자 분리가 우선돼야 하는 것 아니냐”며 “엄한 처벌이 이뤄져야 하는 사안인데 수사기관에 의뢰하지 않은 이유도 설명해달라”고 지적했다.

앞서 시는 지난달 20일 피해자로부터 성희롱 신고를 접수한 뒤 A씨에 대한 감사를 진행, 이달 2일 A씨를 직위해제한 바 있다.

이은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역시 공직사회에서 연이은 성 관련 문제가 발생한 점을 지적하며, 철저한 예방교육이 시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엄한 징계를 내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며 지속적으로 관련 교육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제4차 교육복지위원회에서도 성 관련 비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예방 노력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송선영 위원장(국민의힘)은 “고위공직자의 경우 더욱 철저한 예방교육이 필요하다. 위계에 의한 추행 사례가 많기 때문”이라며 “교육이 단순 모니터만 틀어놓는 것이 아닌 실질적인 예방 효과가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창현 의원(국민의힘) 역시 “화성시나 화성시여성가족청소년재단 모두 성 비위 대응에 실패한 것으로 봐야 한다”며 “특히 산하기관 대표이사가 문제에 연루되면서 조직 위에서부터 불신을 받게 됐다. 경각심을 갖고 재발방지에 나서달라”고 전했다.

한편 시는 지난 18일부터 오는 26일까지 5개 산하기관 팀장급 이상 127명에 대한 성희롱 예방교육을 추진 중이다.

화성=박수철ㆍ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