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코로나 음성’…밀접접촉자로 14일간 자가격리
최대호 안양시장 ‘코로나 음성’…밀접접촉자로 14일간 자가격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시청 직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검사를 받았던 최대호 안양시장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밀접접촉자로 분류, 14일간 자가격리 조치됐다.

26일 안양시에 따르면 최대호 시장은 재택 근무를 이어가고 있다. 전날 시청 본관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 만안구보건소 직원 2명 등 모두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역학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이로 인해 시청 직원(1천28명)도 전수 검사를 진행했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최대호 시장은 “첫 접종으로 긴장하실 시민에게 응원의 마음을 현장에서 전하고 싶었는데 자가격리로 현장을 지키지 못했다”며 “슬기로운 자가격리 생활을 잘 지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양시는 이날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돌입했다. 첫 접종자 호계 실버타운 시설장 등 동안보건소 20명과 만안보건소 10명이 접종 대상자다. 접종자들은 설문지 작성, 예진, 접종, 이상 반응 모니터링 등의 순으로 안내를 받았다. 시는 이상 반응 대응을 위해 한림대 응급의학과와 핫라인을 개설했다.

안양=여승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