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교산신도시 기업이전대책부지 물류ㆍ산업 집중…환경영향평가 초안
하남 교산신도시 기업이전대책부지 물류ㆍ산업 집중…환경영향평가 초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하남 상산곡 토지이용구상(안)

하남 교산신도시 기업 이전에 따라 추진 중인 상산곡 공공주택지구와 광암 공공주택지구에 물류시설과 산업시설 등이 집중될 전망이다.

7일 하남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환경영향평가법을 토대로 상산곡 공공주택지구(26만361㎡)와 광암 공공주택지구(28만3천206㎡) 등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람 및 설명회 개최를 공고했다.

토지이용구상(안)을 살펴보면, 상산곡지구(26만361㎡)에는 물류시설, 광암지구(28만3천206㎡)는 산업시설에 활용가치를 크게 부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상산곡지구의 경우 상업시설 1만7489㎡(6.7%), 물류시설 12만7천62㎡(48.8%), 지원시설 5만9천476㎡(22.8%), 기타 5만1천192㎡(19.7%) 등으로 분류했다.

반면, 광암지구는 산업시설 12만2천489㎡(43.2%), 물류시설 2만5천97㎡(8.9%), 지원시설 1만2천961㎡(4.6%), 공원 및 녹지 7만730㎡(25%), 기타 5만1천929㎡(18.3%) 등으로 계획됐다.

▲ 하남 광암 토지이용구상(안)
▲ 하남 광암 토지이용구상(안)

특히 상산곡지구는 은고개천(소하천)을 활용한 하천공간 집중으로 인한 생태축과 우수한 도시공간 확보가능, 물류의 신속한 이동을 고려한 국도 43호선 변 물류시설 집적배치 등으로 원활한 교통처리 및 인근 지역 교통혼잡 최소화 가능, 산업시설과 취락지역 최대한 이격 등이 장점으로 제시됐다.

광암지구는 공적제한사항인 지구북측 공장설립제한지역을 고려한 물류시설 배치 및 상대적인 산업시설용지 추가확보(1만4천㎡) 가능과 그린벨트 환경평가등급도를 고려한 산업시설용지 최대 확보 및 공장설립제한지역을 고려한 산업시설 배치 등이 장점이다.

이 지구에 대한 환경평가서 초안 공람은 다음달 18일까지다. 공람장소는 하남시 도시전략과, 천현동 행정복지센터, 초이ㆍ감북ㆍ춘궁동 행정복지센터 등이다.

주민설명회는 광암지구는 오는 27일, 상산곡지구는 오는 28일 LH 하남사업본부 홍보관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