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내년까지 국공립어린이집 65곳→95곳 확대
시흥시, 내년까지 국공립어린이집 65곳→95곳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지역의 65곳인 지역 내 국공립어린이집(지난해말 기준)이 내년말까지 모두 95곳으로 증가된다.

이에 따라 공보육 이용률도 23.4%에서 40%로 상향 조정된다.

시흥시는 8일 이 같은 내용의 국공립어린이집 확충방안을 발표했다.

시는 이를 위해 이미 연초에 문을 연 국공립어린이집 9곳을 포함해 올해 국공립어린이집 10곳을 신설하고 민간어린이집 5곳을 국공립어린이집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내년에도 국공립어린이집 8곳을 추가 신설하고, 민간어린이집 7곳을 국공립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이 계획이 현실화되면 현재 65곳인 지역 내 국공립어린이집이 내년말까지 모두 95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시는 이처럼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이 계획대로 이뤄지면 지역 내 어린이들의 공보육 이용률이 지난해말 기준 23.4%에서 내년말 40%로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지역에는 국공립과 민간·가정·직장어린이집 등 모두 492곳에 어린이 1만6천700여명이 재원 중이다.

국공립 어린이집에 재원 중인 어린이는 4천419명이다.

한편 시는 공공주택 내 민간어린이집 중 5곳을 국공립으로 전환하기 위한 신청서를 다음달 10∼21일 접수한다.

국공립어린이집 전환과 관련해 자세한 내용은 시흥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거나 시흥시 아동보육과 보육정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임병택 시장은 “국공립으로 전환하는 민간어린이집은 기존 운영자가 운영권을 유지한 채 시설개선비와 각종 기자재 구입비 등을 지원받게 된다”며 “올해부터 내년까지 국공립 어린이집을 늘리는데 최선을 다해 공보육 이용률을 현재 23.4%에서 40%까지 끌어 올리겠다”고 말했다. 시흥=김형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