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택배법’ 시행 앞두고도 대리점이 甲
CJ대한통운, ‘택배법’ 시행 앞두고도 대리점이 甲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7. 26   오후 6 : 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전 CJ대한통운 성남 신흥대성대리점 소속 택배기사 김용주씨가 소장 부부로부터 억대 금액을 빌려준 뒤 돌려받지 못했다는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26일 오전 CJ대한통운 성남 신흥대성대리점 소속 택배기사 김용주씨가 소장 부부로부터 억대 금액을 빌려준 뒤 돌려받지 못했다는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이른바 ‘택배법’이라 불리는 생활물류서비스법 시행을 앞두고도 CJ대한통운 성남지역 대리점에서 불거진 갈취 논란(경기일보 22일자 7면)이 해결되지 않고 있다.

CJ대한통운 성남 신흥대성대리점 소속 택배기사 김용주씨는 26일 오전 경기도청 앞에 홀로 섰다. 부친을 대신해서 소장 업무를 맡고 있는 A씨에게 3년에 걸쳐 1억3천만원을 빌려줬으나, 8천만원가량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A씨는 2017년 5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김씨로부터 동료 직원들의 수수료 지급, 집안 문제, 신용 사정 등의 이유로 돈을 빌렸으나, 곧 갚을 거란 이유로 차용증도 작성하지 않았다.

김씨는 “A씨의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배송이 어려운 지역으로 밀려나거나, 일감을 받지 못하게 될까 두려워 돈을 빌려줄 수밖에 없었다”며 “사랑하는 아내와 초등학교에 다니는 소중한 아이를 지켜야 했다”고 털어놨다.

A씨가 제때 돈을 갚지 않으면서 원금에 대한 이자는 김씨가 홀로 부담해야 했고, 그는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고된 택배 업무를 마친 뒤 배달 대행까지 하며 생계를 이어왔다. 지난 22일 경기일보 보도 이후 A씨는 김씨 측과 만남을 가졌지만, 채무 정산을 위해 2년의 기한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은 김씨를 위해 변호사를 선임, 법적 대응에 돌입했다. 법무법인 다산 조지훈 변호사는 “이 사건은 격무에 시달리는 기사에게 소장의 지위를 악용한 문제로, CJ대한통운은 물론 관할 행정기관도 철저한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택배노조는 27일 생활물류서비스법 시행을 앞두고도 김씨와 같은 피해 사례가 계속되는 것에 대해 분개했다. 지난해 12월 국회를 통과한 해당 법안은 대리점(영업점)과 택배기사 간 불합리한 계약을 근절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게 주요 골자다.

원영부 택배노조 부위원장은 “법의 사각지대에서 아무런 보호를 받지 못했던 택배노동자를 위한 법이 제정됐다”며 “이제 현장에서도 부당한 해고와 갑질의 고리를 끊어낼 때가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CJ대한통운은 본사 차원에서 해당 대리점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장희준기자

 


관련기사
CJ대한통운 ‘부당해고’ 대리점…억대 갈취 의혹 제기 노조 가입에 따른 부당해고 논란이 불거졌던 CJ대한통운 성남지역 대리점(경기일보 13일자 7면)에서 억대 갈취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은 21일 CJ대한통운 성남 신흥대성대리점에서 소장 대리인 A씨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A씨가 기사들의 배송지역을 조정할 수 있는 소장의 지위를 악용, 택배기사에게 억대 금액을 차용한 뒤 갚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A씨는 부친을 대신해서 소장 업무를 맡고 있다.문제의 대리점 소속 기사 김용주씨는 지난 2017년 5월부터 3년간 A씨에게 돈을 빌려주고 현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