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소식에 여야 대권주자 반응 엇갈려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소식에 여야 대권주자 반응 엇갈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단절된 지 약 13개월 만에 전격 복원된 것을 두고 여야 대권주자들이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여권에선 남북 관계 개선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환호했지만, 야권은 일방향 소통으로 끝나선 안 된다고 우려했다.

여권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됐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려왔다”며 “남북 양 정상이 친서 교환을 통해 이뤄낸 소중한 결실이다. 적극적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전 대표 역시 “무더위 속 한줄기 소나기와도 같은 소식”이라며 “남북한 정상이 다시 시작한 담대한 걸음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여권이 환영의 목소리를 낸 것과 달리 야권에선 통신연락선 복원을 국내 정치에 활용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복원된 건 다행스러운 일이나 복원됐다고 북핵 문제와 남북 간 문제 자체가 해결된다고 보긴 어렵다”고 지적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이번 합의가 일회용으로 그쳐선 안 된다”며 “아울러 국내 정치적 목적을 위한 쇼에 그치지 않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임태환기자

 


관련기사
남북 통신선 13개월만에 복원…남북 정상회담 주목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13개월 만에 전격 복원됨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구상에 다시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이를 계기로 임기 막바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화상회담 형식으로 대면할 기회가 마련될지 주목된다.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7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남과 북은 7월27일 오전 10시를 기해 그간 단절되었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작년 6월 북측에서 우리 측의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모든 통신선을 단절한 후 13개월 만의 복원이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