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송산그린시티 아파트 30~40대 많이 찾았다
화성 송산그린시티 아파트 30~40대 많이 찾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산 리안비채

최근 학령기 자녀를 둔 30~40대가 주택시장의 최대 수요자로 떠오르면서 서울과 인접한데다 양육 환경이 뛰어난 화성 ‘송산그린시티’가 새롭게 부상하고 있다.

31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아파트 매매 거래량(93만4천78건) 중 절반이 넘는 51.91%(48만4천880건)를 30~40대가 거래했다.

이에 업계에서는 무주택자가 많으면서 내 집 마련을 실현하고자 하는 능력이 되는 세대인 30~40대를 주목하고 있다.

이들이 화성 송산그린시티를 주목하는 이유는 아이들을 키우기 위한 최적의 환경을 갖췄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송산그린시티는 수도권 시화호 일대 천혜의 자연환경을 그대로 누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주거와 레저 문화가 복합된 관광레저도시로 조성돼 아이들의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특히, 테마파크와 대형 정원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한 레저시설들이 도시 전반에 걸쳐 조성을 앞두고 있다는 점이 돋보인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3월 송산그린시티 동측 부지에 용인 에버랜드의 약 3배 규모인 322만㎡에 달하는 ‘화성 국제테마파크’를 짓겠다고 밝혔다.

테마파크에는 최첨단 IT기술이 접목된 테마파크를 중심으로 놀이동산, 호텔, 스타필드, 골프장 등 다양한 레저ㆍ상업시설이 들어선다.

이와 함께 안산갈대습지공원, 화성비봉습지공원과 함께 정원ㆍ에코벨트를 구축하는 세계정원경기가든(2023년 예정)도 인접해 있다.

여기에 서해안 복선전철(2022년 개통예정)과 안산~시흥~서울 여의도를 연결하는 신안산선 복선전철(2024년 개통예정) 호재가 예정돼 있다.

이같은 인기를 뒷받침 하듯 최근 송산그린시티에서 분양한 ‘송산 리안비채’가 1순위 평균 11.3대 1을 기록하며 청약 마감했다.

주거 밀집지역에 들어서 다양한 상업시설과 교육시설을 누릴 수 있으며, 복합 리조트형 놀이공원 화성 국제테마파트(2026년 예정)와도 가까운 점이 흥행 성공의 요인이란 평가다.

송산 리안비채는 화성시 송산그린시티 동측지구 EB4, EB5 블록 일원에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 총 259가구로 조성된다.

전 타입이 수요자 선호도 높은 전용 84㎡로 조성되며, 아파트와 단독주택의 강점을 모두 누릴 수 있는 쾌적한 주거공간으로 마련될 계획이다.

또한, 단지 대부분이 남향으로 조성될 예정이라 높은 채광성과 풍부한 일조량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바로 앞에는 시화호가 흐르며 인근 수노을중앙공원을 비롯해 시화호를 따라 조성된 수변공원, 근린공원이 있다.

단지 맞은편에는 안산갈대습지공원, 비봉습지공원이 자리하고, 세계정원 경기가든(2023년 예정)도 조성 예정이다. 입주 예정일은 오는 2023년 10월이다.

박명호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