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경찰, ‘교직원 욕설·폭행’ 협성대 총장 기소의견 검찰에 송치
화성 경찰, ‘교직원 욕설·폭행’ 협성대 총장 기소의견 검찰에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직원으로부터 폭행 등의 혐의로 피소된 협성대 총장이 검찰에 넘겨졌다.

화성서부경찰서는 모욕ㆍ폭력행위 등에 관한 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로 박명래 협성대 총장과 교직원 2명 등 3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

박 총장은 지난 6월10일 화성 봉담읍 협성대 한 사무실에서 업무문제로 직원 A씨를 질타하고 욕설을 한 뒤 건물 밖으로 데려가 무릎을 꿇게 하고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같은달 23일 박 총장과 교직원 2명 등을 고소하면서 당시 상황이 담긴 녹취록을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문제가 불거지자 박 총장은 담화문을 통해 “작금의 모든 사태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한다. 사려 깊지 못한 언행을 했다”며 사과의 뜻을 표했으나, 경찰 조사 당시 폭행 혐의에 대해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피소된 교직원들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고소인의 주장을 토대로 피고소인들을 조사한 결과 관련 폭행 등의 정황이 있다고 판단,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말했다.

이 사안과 관련해 협성대 노조는 지난 7월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에 박 총장 등을 직장 내 괴롭힘과 폭행 등으로 고발하기도 했다.

화성=김영호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