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양양고속도로 하남 선동IC 확장공사 내년말 준공
서울~양양고속도로 하남 선동IC 확장공사 내년말 준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양양고속도로 하남 선동IC 확장ㆍ개선공사가 내년 3월 착공, 내년말 완공된다.

12일 하남시에 따르면 선동IC는 입체교차로가 아닌 평면교차로인데다 진출입 차량 모두 신호대기로 병목현상이 겪고 있다.

진ㆍ출입후 1㎞도 안되는 거리에 수도권순환도로 강일IC가 있어 출퇴근시간대 병목현상을 더욱 악화시켜 왔다.

시는 이에 선동IC 확장ㆍ개선공사로 차로 변경 80m→140m, 접속도로 300m 신설, 2차로 연장 65m→125m 등으로 추진한다.

연결로 확장은 총연장 1.4㎞ 규모로 사업비 34억원 전액은 LH가 부담한다.

앞서 이 사업은 지난 2018년 시와 LH가 협의를 시작, 이듬해 개선(안) 검토에 들어가 같은해 12월 남양주 왕숙지구 광역교통계획(수석대교 등) 발표 이후 지난 2월 선동IC 개선(안)이 확정됐다.

시는 국토부와 강동구, 서울국토관리청 등과 최근 협의를 완료했다.

시는 지난 9일 주민설명회를 열고 주민의견을 취합, 최종 결론을 내리고 국토부에 사업인정을 받기 위한 사전협의에 들어갔다.

시는 연말까지 설계와 사업인정고시 등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김상호 시장은 “제반 행정절차가 연내 마무리되면 내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내년 3월 착공에 들어갈 것으로 본다”며 “이 공사가 완료되면 이 일대 상습ㆍ고질적인 교통정체가 크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상철 2021-09-12 18:08:45
선동IC 교통개선대책 설명회를 보고 있잖니
국회의원부터 시의원까지 눈인사하고 어물쩍
사라지는 모습에 참담함을 느꼈습니다.

시장은 없고 국장, 팀장이 통과의례로 생각하며
LH와 용역사는 강동구 대책만을 말하면서
누구를 위한 설명회였는지 개탄스러웠네요.

적어도 시의원이나 국회의원이라면 사전에 자료를
받아 머리를 맞대고 무엇이 문제인지 검토해보며
준비해서 나와야 할 텐데 현안에 대한 질문도 없이
빠져나가는 모습에 하남시의 미래를 저들에게 맡긴
제 자신이 너무 처량했습니다.

이제 하남시 선출직에 치가 떨리네요.
본인들이 시와 지역구를 위해 나서겠다고 나와서는
뒷짐지며 봉사 활동과 사진 찍기, 상과 치적 쌓기
자랑하며 현안에 대해서는 관심이 이렇게까지
없을 수 있을까요?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