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나쁘니 좀 맞자”…시흥 도심서 만취 20대들 '묻지마 폭행'
“기분 나쁘니 좀 맞자”…시흥 도심서 만취 20대들 '묻지마 폭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에 취한 20대 남성들이 새벽 도심에서 남성을 무차별 폭행하고 강제로 운전을 시키며 끌고 다니다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시흥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20대 A씨 등 3명을 입건,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16일 오전 1시께 시흥 배곧동 번화가에서 일을 마치고 귀가하던 인근 식당 종업원 20대 B씨를 주먹 등으로 여러 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범행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일면식도 없던 B씨와 눈이 마주치자 “기분이 나쁘니 좀 맞자”며 10분여간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차량 열쇠와 지갑을 빼앗은 뒤 B씨에게 운전을 강요, B씨 차를 타고 20여분간 시흥 일대를 끌고 다니기도 했다.

A씨 등은 신고를 접수한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폭행 다음 날인 17일 오후 B씨가 근무하는 가게에 찾아가 사과한 뒤 경찰서를 찾아가 자수했다.

경찰은 “A씨 등이 B씨에게 사과하고 합의를 시도하고 있으나 그것과 이들이 형사적 책임을 지는 것은 별개”라며 “조사를 마치는 대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시흥=김형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