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결혼소감 "좋은 인연과 가족 만들 생각하니 기분 좋다"
김재원 결혼소감 "좋은 인연과 가족 만들 생각하니 기분 좋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식을 앞둔 배우 김재원이 결혼 소감을 전했다.

김재원은 지난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빌딩 별관 3층 주니퍼룸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스캔들: 매우 충격적이고 부도덕한 사건'(이하 '스캔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결혼 소감을 밝혔다.

이날 김재원은 결혼과 관련된 질문에 "굉장히 충격적이고 부도덕한…"이라고 드라마 제목을 이용한 재치있는 표현으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좋은 인연과 좋은 가족을 만들어 갈 생각을 하니 기분이 좋다. 우려와 걱정도 있었지만 많은 분들이 진심으로 축하해주고 있고 축복 속에 진행할 수 있어 굉장히 기쁘다"라며 "인생에 있어서 결혼이라는 단어가 이렇게 가깝게 다가올 줄 몰랐다"고 전했다.

또 그는 "사람이 완장을 찼을 때 책임감이 달라지듯이 내 앞에 수식어가 바뀌고 내가 책임질 가족이 생기면서 내가 할 수 있는 것과 내가 하고 싶은 것에 대한 무게감이 생겼다"라며 "작품을 시작하기도 전에 같이 연기하고 연출하고 집필한 제작진들에게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지만 좋은 일이니 열심히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재원은 오는 28일 동갑내기 회사원과 결혼식을 올린다. 현재 예비신부는 임신 3개월 째로 알려졌다.

김재원 결혼 소감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재원 결혼 다시 한 번 축하해요", "책임감 있고 멋진 가장이 되길", "김재원 결혼 소감 들으니 새 신부가 부럽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MBC 새 주말드라마 '스캔들'은 열혈 형사 하은중(김재원 분)이 아버지가 실은 자신을 납치한 유괴범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며 복수와 그 이후의 삶과 상처를 극복하는 내용을 그린 드라마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